스티브홍쓰

[협력적소비]아이들 옷 나눔 서비스 - 키플 (kiple.net) 본문

IT

[협력적소비]아이들 옷 나눔 서비스 - 키플 (kiple.net)

스티브홍쓰 2011.12.06 15:35

다가올 2012년 핫키워드로 주목받을 서비스를 소개드립니다.
이미 외국에서는 한참 뜨거운 이슈가 되고 있는 "협력적소비"라는 정신을 이어 받아 아이들 옷 나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키플이라는 사이트입니다.  - www.kiple.net




소유하지 않고 공유하는 소비를 뜻하는 협력적소비는 이미 미국에서는 보편화 되고 있습니다. 이에 국내에서도 키플, 그린카등 다양하게 시도되고 있습니다.
키플의 서비스는 간단하게 아이의 옷 나눔입니다. 아이는 하루가 다르게 자라기때문에 불과 몇 달전에 입던 옷도 작아져서 못입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옷들은 버려지거나 서랍 한구석에 짐이 되는 경우가 대부분 일 것이라 생각합니다. 한가정으로 보면 별것 아닐지 몰라도 사회 전체로보면 자원의 낭비가 이만 저만이 아닐 것 입니다.
이에 키플은 옷나눔이란 서비스로 자원의 재활용 뿐만아니라 철마다 새로운 옷을 사야하는 소비의 비용을 절감시켜주는 사회적 서비스로 협력적소비를 국내에 정착시키려 하고 있습니다.

아이를 가지신 부모님들 키플에 관심가져보세요. 자원의 낭비도 줄이고 비용도 줄이고... 키플의 옷나눔서비스를 통해 아껴진 비용으로 아이 대학등록금 마련도 가능 할 듯 싶습니다.

* 키플 소개

아이들 옷 나눔 서비스 Kiple.net

나눔, 그리고 선물

깨끗하지만 이미 커버려서 못 입게 된 옷들!
어울리지 않아 한번 입고 옷장에 그냥 넣어둔 옷들!
버리지도, 누군가에게 쉽게 주지도 못 했었던 내 아이의 소중했던 옷들. 이제, 필요한 아이에게 나눔 해 주고, 나눔도 받으세요.
내 아이의 한 때를 예쁘게 함께했던 소중한 옷들이 이젠 또 다른 아이의 기쁨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함께하는 공동체 이야기

나눔 받은 이야기, 나눔 해준 이야기, 일상 생활의 소소하고도 다양한 이야기, 함께 나누고 공유하고픈 정보들, 나눔을 위한 모두의 게임 참여.. 사람과 사회, 자연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한 우리 모두의 노력과 그 이야기를 함께 나눕니다.
모두가 행복해지길 응원하는 공동체입니다.

나눔은 어렵지도 부담되지도 않습니다. 또한 공정합니다.
쉬운 나눔

회원 가입 시 꾸러미를 만들 수 있는 봉투를 3장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꾸러미에 보내실 옷과 용품을 담고 꾸러미 내용을 등록합니다. 받고자 하는 회원이 나눔 요청 시 편리한 날짜에 배송신청 후 방문하신 택배 아저씨께 전달하세요.
배송비는 받는 회원이 지불합니다. 마찬가지로 내가 원하는 꾸러미를 요청하시고 꾸러미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공정한 나눔

나는 좋은 옷을 나눔 하는데 내가 받는 옷은 그렇지 않다면 속상하시겠죠?
내가 올린 꾸러미의 평가 가치(Tag Value) 만큼 다른 회원의 꾸러미를 선택할 권리를 갖게 됩니다.
꾸러미의 가치는 공동체 회원들의 평가에 의해 결정됩니다. 공정한 나눔을 위하여 여러 회원들이 직접 사진과 정보를 평가하여 꾸러미의 가치 책정에 참여합니다.

부담되지 않는 비용

꾸러미에는 6~10개 가량의 옷과 용품이 담겨집니다.
어떤 꾸러미이든 한 꾸러미당 서비스 비용과 배송비를 부담하시면 꾸러미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키플의 서비스 비용은 공동체의 운영과 사회적 기부를 통해 의미있게 쓰여집니다.

꾸러미의 가치(Tag Value)는 공정한 나눔을 위한 교환 기준 일 뿐, 교환 시
지불하는 서비스 비용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Golden Rule : 내가 받았을 때 기분 좋을 만한 옷을 남에게 나눔 하라.

비싸고 좋은 브랜드가 아닌, 충분히 깨끗하고 괜찮은 옷들을 교환할 때 서비스의 가치와 품질은 유지됩니다. 회원들의 평가와
피드백을 통해 키플은 지속적으로 꾸러미의 품질을 관리합니다.

A Good Buy Good Bye ~ 과잉 소비, Good Buy~ 착한 소비. 키플과 함께 나눠보세요


*관련기사

우리아이 작년 입은 옷 주고 내년 입을 옷 골라요 - 머니투데이

카 셰어링… 옷교환… ‘공유경제’ 확산 - 동아일보

"60억 상대로 통할 팀 뽑았다" - 머니투데이
0 Comments
댓글쓰기 폼
Prev 1 2 3 4 5 6 7 8 Next